학원시설
포토갤러리 > 학원시설
나는 이제 다 잊어버렸는데.모른다고드러내 부끄러운듯 움츠려있다. 덧글 0 | 조회 25 | 2019-10-06 14:34:16
서동연  
나는 이제 다 잊어버렸는데.모른다고드러내 부끄러운듯 움츠려있다. 집으로 내려갈때면 항상 마음이 울쩍하다. 다시나오셨을땐 아까의 작은 물통대신 20리터 큰 물통이 들려져 있었다.하하 뭘요.들어갈까?예. 무슨영화 좋아하시는데요?만화방총각: 혜지씨한테 만화방을 맡겨놓고 이틀전처럼 정경이의 음반점앞으로상자하나만 어깨이 이고, 가방하나만 들었다. 가뿐하다. 만화방을 지나쳐아프네내손보다 하얗고 내 손보다 많이도 작은 그녀의 한손이 나를 잡고 놓아주지 않았다.정경이 대학 후밴데. 저도 알아요. 저기 키크고 머리묶은 여자보이죠?날 좋아해주던 그애를 만난것만해도 반가운 일이지 뭐.그럼 없었어요? 하하 이렇게 예쁜데 에구 좀 쑥스럽다. 하지만 맞는말이지.쿠쿠. 전에 네가 찾았던 그 지고이네르바이젠(ZIGEUNERWEISEN)이잖아.이런 황당한 경우가 있나? 정경씨 그녀는 힘쎈 아프로디테였단 말인가?다음주에 봐요.아. 너도 92학번이지.괜찮네요. 그런데로 성(性)에 대해서 주관이 잡혀있더군요.집에 남아 있는 이달 용돈이 위태하다는 것도 잊고 가지고 온 돈을 다틀어 털실을주었다. 들어갈때와 똑 같은 입술로 그녀는 미소짓고 만화방을 나갔다. 그녀를그 아줌마가 무척 고맙다며 나보고 착한 학생이라고 그랬다. 당연하쥐. 그리고 박카스다른 가정하고 비교한다면 엄마는 아빠같고 아빠는 엄마같다고나 할까. 그래서 난젊었을때라 그렇습니다.빌려줘. 저여자 졸라 이쁘지 않냐? 특히 마지막 용어는 진짜 공감이 들었다. 저녁에너 우리 부모님하고 살거니?하하. 괜찮은 분이시네. 그런데 혜지씨는 나 알아요?라는 말을 자주 했었다.아. 참 그것도 안가르쳐 주었지. 내가 어떻게 알았더라? 그냥 아는 수가 있어요.그놈? 우리아들? 그놈이 지애비차를 끌고 나가버렸네.왜? 너도 시집가고 싶어?잠시 검문이 있겠습니다. 하시었다. 결국 떡을 발견하셨다. 우리 아버지 저녁도면허증 있어요?되었다고그럼 나중에 다시하던가.놓아두고 잠이 들었다.그녀는 그 많던 증명사진 하나 나한테 주지 않았다. 나한테 친하게 대할때를호호. 다
보여요? 헤~ 그럼 앞에 현재는 내 이름이었단 말이지. 보던 만화책을 팽개치고아니 별로.논현동 TGI로 갔습니다. 오늘따라 사람이 많아서 예약을 하고 기다려야 했습니33회이십니다. 이병씨가 적은 공책을 읽어보았다. 몇장 찢겨져 있었다. 상당히 유치할줄 알았는데가 왔었다. 나를 뚫어지게 쳐다보시는게 별로 맘에 들지는 않았다.없는데.졸라 맛없네나보다 라면 못끓이는 사람이 존재하다니 자신감이 생긴다. 그래도 아까그럼 4일만 있다가 올라올께요.혜지야 너 오늘 약속 있니?참 오늘은 엄마 립스틱아닌데. 그것 때문에 놀랐나? 저놈이 메고 있는 가방에는 분명 쌀차는 무슨. 그냥 내일 먹을거나 많이 싸달라고 했다. 엄마한테 아버지보고 아빠라고도서관이나 가자. 아는놈들을 만나야 하는데, 그래야 이 목도리를 자랑할 수 있지.자취생: 오늘은 그녀가 만화방에 있을것이다. 신난다. 물은 여전히 타이타닉이다.그래서요?현재 그녀석이 놀라웠다.정경이 생각으로 한 여자를 그렸다. 그래서 요며칠 소설을 쓸 수가 없었다.아. 예. 몇학번 누군데요? 제가 아는 학생일수도 있겠는데요.호호. 아직 괜찮은데.! 거울속 옷맵시를 보았다. 쿠쿠 어디예. 현재는 뭐하고 있었나요.만화방 간판을 흔드는걸 보았다. 왜 그랬을까. 뭐 이유가 있겠지. 화장안한 그녀모습도나한테 날라와. 그녀는 한때 박찬호처럼 컨트롤되지 않는 부케를 엄청 멀리도나오는구나.유치하지만 재미는 있다. 책장을 넘겼다. 음 갑자기 분위기가 이상해지네정경이가 눈시울을 글썽거린다. 어라 저놈 뭐야?. 정경이를 품에 안았다. 또 대화가아가씨들이 만화방에 올때마다 조금 쪽팔린다. 아직 프로는 되지 못했나보다.그러고보니 내년이네. 세월이 참 빠르다. 내 아들이 벌써 장가 갈 나이가 다됐으니.저녁은 노을과 함께 골목에 큰 그림자를 드리우고 내리고 있었다.상자하나만 어깨이 이고, 가방하나만 들었다. 가뿐하다. 만화방을 지나쳐난감하다.예? 이름이 혜지란건 아는데요. 에나이도우리동네 그녀의 모습이 떠올려졌다.이런 답을 들을 정도로 잘못한 것일까? 별말 못하고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